토토 먹튀사이트 얼마나 될까?

통계에 따르면 국내사설토토사이트의 경우 70%이상이 먹튀사이트라고 합니다.

​토토사이트 먹튀

돈과 먹튀는 불가분의 관계다. 곗돈을 들고 튀는 2209호 아줌마나, 회원들의 돈만 먹고 튀는 토사장이나 그 심보는 같다. 베팅이 있는 곳에 먹튀란 항상 존재해 왔고, 5년 단골 고객도 뒤통수 치고 먹튀를 하는 게 바로 이 업계다. '의리'란 없다. 돈이 곧 '의리'다.

통계에 따르면 국내사설토토의 70%이상이 먹튀사이트다. 대부분 먹튀를 위해 사이트 여러개를 개설했다는 말과도 같다. 유저들의 통계에 따르면, 소액보다 고액이 먹튀의 가능성이 크고, 다폴 상한 적중시 먹튀의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되었다. 아프리카 BJ들이 말하는 절대 먹튀가 없다는 말은 절대로 믿지 마라. 소액도 먹튀하는 곳이다.

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증권가의 오랜 격언처럼, 베팅시 여러 사이트에 등록해 놓고, 베팅금액을 여러 곳으로 분산시키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. 먹튀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한도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. 어차피 한 곳만 이용한다고 해서 상을 주는 것도 아니고, 소비자 입장에서는 널리고 널린 여러 사이트를 옮겨 다니는 것이 더 유리하다. 한 사이트를 오래 이용하는 것보다, 1~2달 정도만 이용하고, 개인정보파기요청(안해주겠지만)을 하고, 떠나라. 어차피 거기서 거기다. 첫가입보너스와 첫충만 먹고 빠지는 것도 한 가지 좋은 방법이다! 베터들은 한 곳에 절대 오래 머물지 마라. 毒이다. 결국엔 잃게 되어 있다. 따는 사람들은 따로 모니터링하기 때문에 잃게 만들기 위해, 온갖 수단을 동원해 관리가 들어올테니. 조금 땄을 때 자리를 털고 일어나라. 이는 모든 도박에서의 공통적인 가르침이니. 잊지 않으면 딸 것이요. 잊으면 잃을 것이니라.